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달 탐사 사업

  • 달 탐사 사업은 우리나라 최초의 달 탐사선을 개발하고 궤도선, 착륙선, 과학 탑재체, 심우주 통신 등 달 탐사에 필요한 기반기술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1단계에서는 시험용 궤도선 개발은 국제협력을 기반으로 추진되며, 우주 탐사 핵심기술 확보, 심우주 통신 네트워크 구축, 과학·기술 탑재체 개발을 추진한다. 이어지는 2단계에서는 국내 주도로 무인 달 궤도선과 착륙선을 개발하여 한국형발사체로 발사할 계획이다.

    시험용 달 궤도선에는 국내 개발의 탑재체 5종과 미국 NASA 개발예정인 탑재체 1종이 탑재된다. 시험용 달 탐사선에는 우선 5m 급의 고해상도 카메라와 함께 국내 연구진이 개발예정인 광시야 편광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 우주인터넷시험장비가 탑재된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쌓아 온 인공위성 기술을 바탕으로 달 탐사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약 70% 가량 확보한 상태다. ‘16년 12월에는 미국 NASA와 달 탐사 협력약정을 체결하였다. NASA와의 협력은 시험용 달 궤도선에서 달의 영구 그림자 지역을 정밀 촬영할 수 있는 NASA의 탑재체를 탑재하고, NASA는 임무설계 및 심우주통신‧항법을 지원하게 되며, 이로써 우주탐사에 앞선 기술을 갖고 있는 NASA와의 협력을 통해 달 탐사 성공 가능성이 크게 증대되었다.

    한국형 달 탐사는 우주 탐사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조속히 확보하는 등 그동안 빠르게 성장한 우리나라의 우주 기술을 더욱 고도화 해 우주 강국을 도약하는 초석이 될 것이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