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한-미 달 탐사 협력 이행약정 체결

  • 부서명 관리자
  • 작성일 2016-12-31
  • 조회 1571

“한-미 우주협력의 새 장을 열다.”
한-미 달 탐사 협력 이행약정 체결(12월 30일)
- 한국, 달 궤도선 제작 및 운영 총괄
미국, 일부 탑재체 제작 및 통신, 항법 등 지원

 

□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과 미국 항공우주청(이하 NASA)간 한국의 달 궤도선 임무에 관한 협력 이행약정(이하 한-미 달 탐사 협력 이행약정)”이 2016년 12월 30일 체결되었다고 밝혔다.
※NASA: 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 동 이행약정은 우리나라가 2018년에 발사할 계획인 시험용 달 궤도선(Korea Pathfinder Lunar Orbiter, KPLO)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데 있어 양국이 협력할 내용과 그 방식을 담고 있다. ※이행약정 주요내용 첨부파일 참조


□ 달 탐사 사업 주관기관인 항우연은 NASA와 지난 2014년 7월부터 달탐사 협력에 관한 타당성 연구를 진행하였으며, 이후 2년에 걸친 실무 논의를 거쳐 협력내용과 방식을 확정지었다.

○ 동 약정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달 궤도선 전체 시스템 제작과 운영에 대한 총괄 책임을 지며, 미국은 우리나라가 싣는 탑재체와 중복되지 않는 종류의 탑재체를 개발하여 우리가 개발한 달 궤도선에 싣게 된다. 이러한 역할 분담을 이행하는데 필요한 비용은 각자 부담하게 된다.
※ 우리나라 탑재체(총 5개): 고해상도 카메라, 광시야 편광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측정기, 우주인터넷 시험탑재체
○ 달 궤도선에 미국이 개발한 탑재체를 싣는 대신에 미국은 NASA가 보유한 심우주지상국을 이용하여 달 궤도선이 성공적으로 운영되는데 필요한 통신과 추적 그리고 항법 등을 지원하게 된다.
○ 또한 양국은 공동과학팀을 구성하여 달 궤도선을 통해 관측된 자료를 활용해 다양한 과학연구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향후 유/무인 우주탐사에 필요한 다양한 과학지식을 확보할 계획이다.


□ 우리 정부는 지난 2013년 수립한 우주개발 중장기 계획에 따라 2040년까지 국제협력을 기반으로 단계적 행성탐사를 추진해 나갈 계획으로 이번 달 탐사 협력이 첫 스타트를 끊는 셈이다.


□ 또한 달 탐사 협력은 한-미 우주협력 협정이 지난 11월3일 발효된 이후 처음으로 진행되는 구체적인 협력사업으로 한-미 간 우주협력이 확대되는데 필요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 동 이행약정을 토대로 금년 2월에는 시험용 달 궤도선에 실릴 NASA 탑재체가 선정되며, 이후 심우주항법, 달 궤도선 본체 및 시스템 설계에 관한 실무협의가 진행되는 등 본격적인 협력이 진행될 예정이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