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한국·유럽 초정밀 GPS 보정시스템(SBAS) 공동개발 ‘첫 걸음'

  • 부서명 관리자
  • 작성일 2016-10-25
  • 조회 1854


한국·유럽 초정밀 GPS 보정시스템(SBAS) 공동개발 ‘첫 걸음'

-SBAS 본격 개발 탄력, 2020년 공개서비스 개시​ -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조광래, 이하 항우연)은 한국과 유럽이 손잡고 초정밀 위성항법장치(GPS) 보정시스템(SBAS) 공동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10월 26일(수)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항우연과 SBAS 개발·구축을 위한 해외 공동개발 업체선정 계약 체결식을 갖는다.

* SBAS(Satellite Based Augmentation System) : GPS 오차를 보정하여 항공 외 선박, 교통, 물류, 응급구조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 가능한 인공위성 기반 오차보정시스템 
· 항공용 : 수평 16m, 수직 20m, 결심고도 75m, 1/500백만 오류 발생 확률(신뢰성) 
· 일반용 : 수평오차 1∼3m 까지 신뢰성 있는 정밀위치 활용 가능 
 

보정시스템(SBAS)은 위성항법장치(GPS)의 오차를 보정하여 공항과 항로를 비행하는 항공기에게 정지궤도 위성을 통해 정밀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위성기반 항법시스템으로, 최단 비행경로를 설정할 수 있어 비행연료 절감은 물론 항공교통 수용능력 증대에도 기여가 예상된다.

* SBAS 운영 국가 : 미국(WAAS), 유럽(EGNOS), 일본(MSAS), 인도(GAGAN) 
 

국토부가 주관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지원하는 보정시스템(SBAS) 개발·구축 사업을 위해 2014년 10월 항우연이 연구개발 총괄 사업자로 선정돼 2019년 시범운영, 2020년 공개서비스, 2022년 항공용으로 정식 운용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국토부는 항공우주연구원이 2015년 9월부터 해외 공동개발 업체 선정을 위한 기술 및 가격평가를 실시하여 최종적으로 프랑스 탈레스 사(社)가 선정되어 계약 체결식 행사를 갖는 것이며,

* (계약기간) ‘16.10∼’21.9, (계약금액) 4,000만불, 약 450억원 수준 
 

더불어, 서비스 신호의 신뢰성 검증 등을 위해 유럽항공안전청(EASA)과 인증기술지원 의향서(DOI)도 함께 체결한다고 밝혔다.

* (의향서, DOI) Declaration Of Intent 
 

이번 행사에는 국토부 제2차관, 주한 프랑스 대사, 주한 EU 대사관(1등 참사관), 유럽항공안전청 북경주재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장, 항공우주연구원장, 탈레스 사(社) 사장 등이 참석하여 계약 및 양해각서 체결식 행사를 갖는다. 

국토부 서훈택 항공정책실장은 “해수부와 협업을 통해 사업을 추진중에 있으며 이번 계약으로 보정시스템(SBAS)의 성공적인 공동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의 독자적인 위성항법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반 기술을 확보하는데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 국토부(통합운영국 개발구축 등 1,212억원), 해수부(기준국 개발구축 등 68억원) 
 

초정밀 위성기반 보정시스템(SBAS)은 다른 위성항법장치(GPS) 오차보정시스템에 비해 신뢰성이 매우 우수하여 본 연구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운송용 항공기는 물론 드론, 자동차 등 다양한 교통수단과 응급구조 등의 위치기반시설로 국민 누구나 보정시스템(SBAS) 활용이 가능하게 되어 삶의 질과 안전을 향상시키는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