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해명자료] '먹통위성’국민 속인 미래부 우주관측 큰소리친 항우연...위성부품 90% 이상 ‘함량미달’ (동아일보 10.10일자)에 대한 해명자료

  • 부서명 관리자
  • 작성일 2016-10-10
  • 조회 2295

언론사명 : 동아일보(10. 10.())

 

제 목 : ‘먹통위성국민 속인 미래부(A1) ,우주관측 큰소리친 항우연...위성부품 90% 이상 함량미달’(A4)

 

보도요지

먹통위성국민 속인 미래부(A1) 제하기사 중

1. 과학기술위성 3호가 임무 기간 2년 중 6개월 간을 사실상 껍데기만 남은 상태로 궤도를 돌았다. 과학기술위성 3호의 적외선 우주관측 카메라는 임무 기간 중 마지막 6개월 간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

우주관측 큰소리친 항우연...위성부품 90% 이상 함량미달’(A4) 제하 기사 중

1. 위성전체 부품 가운데 우주로 쏘아 올리는 목적으로 제작된 우주급5% 수준에 불과했다. 부품의 90% 이상은 우주급에 비해 내구성이 떨어지는 군사급이나 산업급이 쓰였다.

2. 전문가들은 항우연이 주도한 설계 과정에서의 오류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3. 항우연은 2년 뒤인 2011년 사업 기간을 25개월 연장시킨 다음 2년 뒤 다시 사업기간을 1년여 단축하고도 예산 4123억 원을 증액 받는 이해하기 힘든 행태를 보였다

 

해명내용

먹통위성국민 속인 미래부(A1) 제하 기사 관련하여

1. 과학기술위성 3호가 임무 기간 2년 중 6개월 간을 사실상 껍데기만 남은 상태로 궤도를 돌았다. 과학기술위성 3호의 적외선 우주관측 카메라는 임무 기간 중 마지막 6개월 간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는 기사와 관련하여,

 

과학기술위성 3호 개발사업은 독자 기술개발 및 국산화를 위한 우주검증, 우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하여 추진된 사업으로,

- 과학기술위성 3호의 탑재체 중 적외선 우주관측 카메라의 임무수명은 14개월이며,

- 임무수명을 4개월 초과한 18개월간 임무를 수행하며 영상을 촬영하였음

 

우주관측 큰소리친 항우연...위성부품 90% 이상 함량미달’(A4) 제하 기사 관련하여

1. 위성전체 부품 가운데 우주로 쏘아 올리는 목적으로 제작된 우주급5% 수준에 불과했다. 부품의 90% 이상은 우주급에 비해 내구성이 떨어지는 군사급이나 산업급이 쓰였다는 기사 관련하여,

 

과학기술위성 개발사업은 기술축적과 기술검증, 향후 실용 위성 개발 시 비용절감 등을 주 목적으로,

- 당초 개발 계획부터 우주급 부품 대신 대부분 일반 산업급, 군사급 부품을 사용하는 것으로 계획되었던 것임

 

2. 전문가들은 항우연이 주도한 설계 과정에서의 오류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는 기사와 관련하여,

 

과학기술위성 3호에 탑재된 적외선 우주관측 카메라는 임무수명 기간 동안 정상 작동하였으므로 설계 오류 가능성은 없음

 

 

3. 항우연은 2년 뒤인 2011년 사업 기간을 25개월 연장시킨 다음 2년 뒤 다시 사업기간을 1년여 단축하고도 예산 4123억 원을 증액 받는 이해하기 힘든 행태를 보였다는 기사와 관련하여,

 

한국형발사체 조기개발은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 당초 예비타당성 조사 시 검토된 사업 예산에서 누락된 부분 조기개발 달성을 위한 추진기관 시설설비 확충 필요성에 따라 예산이 증액된 것임

 

 ​ 

맨위로